중2병 게시판
중2병 게시판
스레드 목록

17폭.주.한.다..★

  • 1이름없음2015/09/22 19:02:375EuSj27j1ww

    ( 손에서 피가 쏟아지더니 그 안에서 드래곤이 뚫고 나온다 )

    크 .. 나의 힘이다 , 봐다 !!

    # 그냥 폭주하는 것만!

  • 2이름없음2015/09/22 19:07:192Bnvh0fALx+

    너의 힘은... 겨우... 그 따위의... 드래곤을... 소환, 푸하하하하하하!!!!!!! (배를 부여잡고 광소(狂笑)한다.)
    그 정도의 힘 따위!!!!!!!!!!!! 나의 몸에 봉인된 신으로!!!!!!!!!!!! 쳐부숴주마!!!!!!!!!!!!!!!! 나와라, 나의 최강의 심복!!!!!!!!!!! 으아아아아아아아아─!!!!!!!!!

  • 3이름없음2015/09/22 19:24:45n17PvEopEp6

    크... 흐흐흫 흫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ㅏㄹ카하핳하하하항하하하흐하하하하하하아하하하하하핳!! 흐콰한다흐콰한다흨콰한다크콰한다!!! 봉인되었던 내 힘이, 갇혔던 내 의지가, 자유가, 생명이... 힘이!!! 분출한다!!!!!!!!!!

  • 4이름없음2015/09/22 19:26:37bfxp2HHAcEQ

    크큭... 크크크큭... 감히... 누.구..에.게 그 손을 대는 것인가? 필멸자여. 크흐흐, 크하하하하하! 크하하하하하하하하하!
    우습군! 그 얄량한 힘으로! 감히! 죽인다! 죽여버리겠다아아아아아아!

  • 5이름없음2015/09/23 00:34:45FfueY6yQL0M




    그리고 세상은 멸망했다.

  • 6이름없음2017/01/21 19:16:137uA60YSz0Zc

    그리고 둠가이가 지구에 등장하였다

  • 7이름없음2017/01/22 19:24:13zecjGSryKYI

    둠가이를 몰라서 다음을 쓸수 없다...

이름E-mail
전부 읽기 최신 50 1-100 판의 톱 새로고침 신고

2372여기는 악마들의 성입니다.

  • 1이름없음2016/01/04 19:19:17zV4yNLXU3oM

    지옥의 가장 깊은 곳에 위치한 모든 악마들의 어머니이자 악의 여신."미터리블"과 그의 자식들인 악마들이 사는 성안.
    "아가들아,좀 모여보지 않으련?"
    미터리블의 목소리가 모든 악마들의 머리에 울렸다.

  • 363이름없음2016/01/06 02:02:14WwbiU+cOcxs

    >>361 여러변 해요? 한번에 하는게 아니라? (고개를 갸웃한다) 그럼 지금도 해요? 엄청 힘들것 같은데.

  • 364이름없음2016/01/13 01:34:19di042TdvqRI

    >>전체
    아오 다들 성에서 노가리나 까고 앉았네. 그럴 시간에 나처럼 타락천사나 몇 마리 더 만들고 오라구.

  • 365이름없음2016/01/13 04:37:5015SVqKxDQb2

    아버지가 누구셨더라..

  • 366이름없음2016/01/13 10:33:45fgWJbxZWooc

    계약 파기 당했다…. (우울한 얼굴로 들어오는 악마. 날씬한 미청년) 내가, 내가 계약 파기를 당하다니……. (구석에 쭈그려 앉아 훌쩍인다)

    # 난입!

  • 367이름없음2016/01/13 10:43:46wg4NdGbrdLc

    ㄱㅅㄴㄴ

  • 368이름없음2016/01/13 10:45:51fgWJbxZWooc

    >>367 ??

  • 369이름없음2016/01/13 11:05:05FtUIYlK6PLw

    갱신ㄴㄴ

  • 370이름없음2016/02/10 23:44:26f1o8Bdlu3oc

    >>369 ??? 왜 재밌어보이는데?
    이유좀 알려줘!!

  • 371이름없음2016/02/10 23:55:0130G+ehVC57k

    >>370 끝난지 오래된 스레야, 참여할 사람도 없는거 같고. 그냥 묻자고

  • 372이름없음2017/01/21 19:13:017uA60YSz0Zc

    난입 나악마 잡는 둠가이다 악마는 어디있는가??

이름E-mail
전부 읽기 최신 50 1-100 판의 톱 새로고침 신고

3260안녕하세요, 마녀, 마법사, 몬스터 여러분!

  • 1이름없음2016/03/13 08:51:41yrac8FSyyKo

    저는 마법소녀입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싸울 마음은 없으니까요!
    마법소녀&마법소년들이 여러분과 싸워야만 한다고 생각하시나요? 아니요! 전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 우리 손을 잡아요. 그래서 세계를 정복하는 거예요!

  • 251이름없음2016/03/15 21:52:26wMcPY9zL0+s

    >>250
    (귀에 이어폰이 꽂혀있는걸로 보아 노래를 듣는 듯 하다. 아무래도 이어폰 탓에 들리지 않는 듯.)

  • 252이름없음2016/03/15 21:52:286yqTT7ru7RY

    >>250 (순간적으로 주위가 폭발한다. 안타깝게도 조준물은 도망갔다.) 건들지 말라 했잖아! (강박증적으로 적을 거부한다.) 앞을 보라고? 웃기지마. 내가 너희들이랑 손 잡을 줄 알아? 아니, 절대.

  • 253이름없음2016/03/15 21:57:05yzyEDR0kPUI

    >>243 아니..(고개를 젓다가 원래대로 돌아오는 손을 신기하게 보고는, 이내 맘마라는 단어표현에 아가 아닌데...라고 생각하면서도 고개를 끄덕인다)

  • 254이름없음2016/03/15 22:02:290fNMov4wFJc

    >>251 ( 잠시 살짝 웃어보이다가. 뒤에서 꽉 껴안는다. ) 까꾸웅 ~ ♡

    >>252 아아 , 예쁜아가야 . 언니 다쳤어 다쳤어 아야아 ! ( 아픈적 하면서 훌쩍거리는척 한다 뱀이 걱정스럽게 볼을 핥아댄다. )

    >>253 뭐먹고싶어 ? 카레 ? 오므라이스 ? 아님 달콤한 디저트 ? ( 손을 잡고 끌어당긴다 )

  • 255이름없음2016/03/15 22:03:23wMcPY9zL0+s

    >>254
    (바로 밀쳐내더니 자신 혼자만 텔레포트한다.)

  • 256이름없음2016/03/15 22:43:25T7N4ZmLzTDM

    >>255 ( 으엥. 당혹스럽게 바라보다가 한숨을 내쉬고선 뱀을 부둥거린다 )

  • 257이름없음2016/03/17 00:53:240mLuVBDI0cQ

    서류싫어 ! 서류싫다고 !! ( 찡찡대면서. 서류를 뿌려버린다. 당신의 얼굴에 놓여지는 서류 ) 어머 미안. 실례했네. 하지만 내 아름다운 얼굴보고 용서해줄거지 ? ( 찡긋 )

  • 258이름없음2016/03/20 21:37:20tU+zjv26fe6

    후후후.. 이곳도 다른곳처럼 꽤 시끌벅적하네~ 구경이나 해볼까
    (그래 맞아 나는 사과의 마녀 애플리시아!)
    (나는 텔레파시로 대화를 할 수 있단다!)

  • 259이름없음2016/03/20 23:05:470GxWgzqlFR6

    #>>258
    다른스레에서 같은 캐 쓰는거 금지야.

  • 260이름없음2017/01/21 19:10:357uA60YSz0Zc

    포 아둔! 차원관문을쓰다 이상한곳으로왔다 여긴어디인가?

이름E-mail
전부 읽기 최신 50 1-100 판의 톱 새로고침 신고

49아 망할 드라큘라한테 빨렸어

  • 1이름없음2016/04/24 15:39:37Y60rZ78muy2

    친구랑 놀고 집가는길이였는데 버스에서 ㅈㄴ 예쁜 여자가 있길래 힐끔힐끔 봤는데
    내렸을때 같이 내렸는데 날 따라오는거야 오 뭐지 슈바 날 좋아하나 하지만
    폰에 비친 내얼굴을 보고 아니라 생각했지 그런데 뒤에서 부르는거야
    " 저기 시간 되시나요 얘기하고 싶은게 있어서 "
    우와 나에게도 이런 애니같은 일이! 난 당연히 해벌레 해서 넵 당연하죠
    오늘 24시간 한가합니다. 이렇게 말했어
    그여자는 사람많은 곳은 싫다며 좀 구석진 곳으로 날 데려갔어 그때 도망쳐야 했는데
    해벌레 해서 그냥 따라갔지 정신차리니 아무도 없고 나랑 그여자 둘이더라
    여자는 이런저런 얘기를 했는데 결론은 차여서 슬프다는거야 쩝 고민 상담이였던거냐..
    그래도 난 호구라 계속 들어줬어 여자는 울다가 얘기를 끝내고 들어줘서 고맙다고
    선물을 준다는거야 난 사양했지만 받아달라고 해서 그럼 감사히 받겠다고 했어
    선물이 뭐냐니까 내게 키스를 했지 아주 찐하게..츄릅.. 근데 스킬이 격해지더니
    내 입술을 깨물었어 그것도 ㅈㄴ 쎄게! 피가 나왔어ㅠ 내가 비명을 지르니까
    그제서야 놔주더라 그러곤 여자는 귓속말로 " 아팠어? " 이렇게 말했어
    아프다고 말하니까 갑자기 미친듯이 웃으면서 " 아파? 키키키킼 아파? 얼마나?
    어떻게? 죽을만큼? 아하하하하 " ㅈㄴ 무서워서 뒷걸음 치는데 여자가 웃음을 멈추더니
    " 뭐야 나 좋아하는거 아니였어? 왜 가려고해 "
    " 저 오늘 집에 급한 일이 있어서 "
    " 아깐 24시간 한가하다며 "
    " 네? 그게.. 갑자기 연락이 와서요.. "
    " 그렇구나.. 너도 날 싫어하는거야? 그 남자처럼? "
    " 아뇨 그렇지는.. "
    여자는 엄청 화가난듯 보였어 마치 날 그사람처럼 보듯 째려봤지
    난 너무 무서워서 다리가 후들 거렸어 여자의 상태는 점점더 이상해 졌어
    난 틈을 봐서 도망칠 준비를 하고 있었지

  • 2이름없음2016/04/24 17:08:36FVlXzm55sbA

    계속 ㄱㄱ

  • 3이름없음2016/04/24 17:11:15xX+aIXSmOh6

    스레주 1레스만 올리고 튐? 아쉽다ㅠㅠ 요즘 저런 미친 뱀파 보는거 하늘에 별따기잖여

  • 4이름없음2016/04/27 23:32:55Gqtkrzy8FkE

    부러운 놈... 나도 미녀 뱀파이어한테 덮쳐지고 싶다. 하지만 난 좀비라 맛 없다고 도망가버리겠지...

  • 5이름없음2016/04/27 23:34:543MJjIeV1DYU

    나 스레주는 아닌데 말하자면, 그런 애 만나면 그냥 도망가라

  • 6이름없음2016/04/27 23:43:00oxN19wDCtU6

    [전☆문☆퇴☆마☆사]
    흡혈귀,좀비등 괴이 전문 퇴마♤
    마술사협회 공인 엑소시스트 1급,퇴마사협회장♧
    연락 한번으로 괴이 고민 끝! 연락 주새요
    010-XXXX-XXXX

  • 7이름없음2016/05/12 01:08:07evyaiasLnCs

    죽지만 않는다면 한번 정도 물려도보고 싶은데......

  • 8이름없음2016/05/15 13:34:04R7Cbj3Y5fDI

    개부럽다..... 동정만딸수있다면 저레도 상관없음....

  • 9이름없음2017/01/21 19:06:137uA60YSz0Zc

    엄♥브♥렐※러!!!!
    T.G.C바이러스전문유포!!!
    지금 전화주세요!!!
    010-xxxx-xxxx

    주소:한국 성남시 00동

이름E-mail
전부 읽기 최신 50 1-100 판의 톱 새로고침 신고

51001게임속 주인공이 되는 상상 다들 한번씩은 해보잖아? - 1회차

  • 1이름없음2015/06/07 02:26:35sHxyuyMaONk

    (전형적인 RPG게임 세계. 철곡괭이를 들고 푸른눈에 하늘색 티셔츠를 입은 남자가 근처 나무에 기대어 절망에 빠져있다)...그래... 상상에만 그쳤으면 좋았지... 근데 어째서 평화롭게 집에서 마X크래프트나 하던 내가 진짜 게임속 주인공이 된거냐고!!

    (자기 손을 뻗어 바라본다)...휴우... 다행히도 몸까지 네모나진 않네... 아무튼, 너희들은 뭔 상상을 하다가 여기에 오게된거야? 그보다 여기서 나가는 클리어방법 알아?

    #모든 게임 등장인물들, 주인공이나 동료나 몬스터나 NPC나 아무거든 난입가능!

  • 992이름없음2015/06/07 23:47:01o3MU+S3b+Ec

    >>988 989
    (스테이지가 한참을 깜빡거리다가 이내 픽. 하고 사라져 버린다)

  • 993이름없음2015/06/07 23:47:03PKVEjCTR0Ew

    >>990 미로 탈출. 근데 아마 반나절은 걸릴거야. 게임 엔딩이 설정상 새벽이거든.

  • 994이름없음2015/06/07 23:47:42o3MU+S3b+Ec

    >>990
    (스테이지가 깜빡깜빡 거리더니 픽 하고 꺼지듯이 사라져버림)

  • 995이름없음2015/06/07 23:48:33PKVEjCTR0Ew

    >>992 (당황한듯 눈을 크게 뜨며 바라본다. 덜덜 떨리는 손) 설마, 설마.

  • 996이름없음2015/06/07 23:52:46o3MU+S3b+Ec

    >>995
    (잠시 후에 하늘에서 노란 부적이 한장 팔랑거리며 떨어진다)

  • 997이름없음2015/06/07 23:53:57PKVEjCTR0Ew

    >>996 (다급하게 받는다) 네임드?!

  • 998이름없음2015/06/07 23:55:12fATbw0sPZP2

    >>991 몰라요, 나는... 나는...(주저앉은 채로 얼굴을 손에 묻는다) 로그, 로그를 뒤지면 뭐가 나올까? 나리, 나리는 이거 어떻게 해야할지 방도 있어요?(다급히 돌아보며)

    >>990 네네~ 한치의 오차도 없이 설치하고, 횃불도 끝났습니다요. 하하, 이제 저 망할 스테이지가 사라진걸 복구할 수 있는지 보러 가볼게요.

    >>992 야 이 아저씨야, 아저씨 사람 말 잘 안 듣는 타입이지? 그렇지?(노트북을 다시 펴 두들기다 그대로 자판 위에 엎드린다)...난 열심히 했어, 나리. 난... ...멧돼지랑 포도주는 내가 구할 수 있다고 하면 돌아오냐?

  • 999이름없음2015/06/07 23:55:32o3MU+S3b+Ec

    >>997
    (우수수 떨어지는 부적들. 천천히 모여서 사람을 감싼듯한 모습이 된다)

  • 1000이름없음2015/06/07 23:55:38sHxyuyMaONk

    >>993 ...음... 그래?(잠시 생각하다가)너가 이 미술관에서 나가는순간이... 게임을 클리어하는 순간이겠구나...(뭔가를 더 말하려다가 그만둔다)

    >>994 (근처 나무 아래에 앉아 사과를 꺼내 먹는다)...뭐, 기다리면 오려나. 이 세계엔 죽음이란 개념이 없다고... 생각하니까 말이지.

  • 1000.5레스걸2015/06/07 23:55:38???

    레스 1000개 돌파!

  • 1001이름없음2017/01/21 11:56:567uA60YSz0Zc

    크리스 레드필드님이 입장하였습니다!
    아.이세상은뭐지?

이름E-mail
전부 읽기 최신 50 1-100 판의 톱 새로고침 신고

61내이름은김레온

  • 1김레온2017/01/21 12:13:487uA60YSz0Zc

    강녕? 내이름은 김레온!
    너희들도 나처럼 좀비잡아본적있니 여기 적어줘!

    (모든캐릭가능)

이름E-mail
전부 읽기 최신 50 1-100 판의 톱 새로고침 신고

79아아, 피가 부족해

  • 1이름없음2013/07/02 23:38:11Z8icWbZm10+

    고귀한 내 이름은 르 데쟌 에스카. 그보다 거기 닝겐...향기로운 피향기가 나.
    나에게 목을 내어주지 않겠어...?

  • 2이름없음2013/07/03 15:38:48YcYIcXVBzSY

    저... 저말인가요?

  • 3이름없음2013/07/03 16:34:182zAklTZENjs

    흐흥...너무 피에 취해있지 말라고, 가끔은 말이야 봉변을 당할수 있으니까...

  • 4이름없음2013/07/03 19:21:44pB+FbeeEoW2

    >>2 헤에, 인간인거야?
    살결이 부드럽네....황홀한 피냄새야(목덜미 쓰다듬어

  • 5이름없음2013/07/03 19:48:35K+gFD+BUO5k

    >>4
    그 인간, 내려놓지 그래?

  • 6이름없음2013/07/03 20:31:24ShujXF21QNo

    르 데쟌 에스카 님, 운동 부족으로 인한 빈혈이신 것 같아서 철분제 내복약 3일분 처방해 드렸습니다.
    아침저녁으로 식후 30분후에 복용하세요. 규칙적인 운동을 하시면서 채소류를 많이 드시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 7이름없음2015/07/23 15:50:16yREKRWwoFJk

    시체 한포대 보내줄테니 그만하라고~

  • 8이름없음2015/07/23 19:40:35y1DlLMspa3c

    시체는 별로 맛없을텐데....

  • 9이름없음2017/01/21 11:52:387uA60YSz0Zc

    내가 피를 보게해주지..(철컥!)

이름E-mail
전부 읽기 최신 50 1-100 판의 톱 새로고침 신고

834나는 프레지아 너의 이름은 뭐지?

  • 1프레지아2015/08/21 01:23:08m1TQdw6oo+Q

    후후후.. 어리석은 인간들이여 내가 왜 인간세계에 있는지 아는가?
    그래!! 바로 이세계에 평행을 맞추기위하여 이곳에 온것이다!
    나는 백얼음 마법에 소유자 프레지아다!!!
    아무도 날 막을수없다!
    그러면 여기있는 모두 자기 소개를해볼까?궁금하기도하공ㆍ△ㆍ
    그러면
    >>4 너는 누구지?
    #이곳은 자기소개를 하는 곳☆입니다

  • 25이름없음2015/09/05 00:10:12T2aHj91Kt+M

    난 쫑쫑이야 윈톡시 별에서 왔쫑

  • 26이름없음2015/09/05 06:04:32BANKQr4wQ+A

    테사다. 테사다 포 아둔이다.
    프롤토스의 원정함대를 이끌고 우주를 여행하는 중이지.
    앤 타로 아둔!

    >>27 자네의 이름은 무엇인가?

  • 27이름없음2015/09/05 08:23:09p6k2RIrx0EU

    저의 이름은 세이라. 세상의 모든 '물- 원소'를 관리하고 다루고 있죠. 후훗... 여러분, 만나서 반가워요. 물의 반김은 언제나 여러분 곁에.

    >>30 자아, 다음은 당신의 차례. 당신의 이름은?

  • 28이름없음2015/09/05 20:02:06suRBotY0MIE

    우어어엉

  • 29이름없음2015/09/05 20:04:585SadTjghm4c

    뀨어..

  • 30이름없음2015/09/05 21:01:527reRiLTiznU

    제 이름은 케리안 입니다. 그냥 쉽게 리안... 이라고 불러주세요
    미천한 몸일 뿐이지만 마신님의 종이죠. 솔직히 얼마 전까지만 해도 신의 존재를 믿지 않았었지만.. 지금은 그 어느 누구보다도 마신님을 믿고 따르는 종으로써 살아가고 있습니다

    >>31. 당신은 누구시죠?

  • 30.5레스걸2015/09/05 21:01:52???

    레스 30개 돌파!

  • 31이름없음2015/09/18 22:52:49rpr9DNxVsuQ

    나는 언어의 마술사 어너슬. 어떤 말이든 청산유수처럼 잘 할수 있지. 크큭...

    >>33 너는 누구지?!

  • 32이름없음2015/09/18 23:46:34AhJQLCvIzaM

    쀼쀼

  • 33이름없음2015/09/24 22:12:24U41lhLVqXdg

    그런거 갑자기 대뜸 물으면... ...일단은 황룡 신령입니다. 신령이라고 불려서 이렇다 할 이름은 없지만요. 천계 중앙의 관리자입니다. 겸해서 이승의 동양쪽을 다스리고 있지요. 이 정도면 충분리 설명이 되었습니까? (생긋)

    >>37, 송구하오나 당신의 신원을 묻고자 합니다.

  • 34이름없음2017/01/21 11:50:247uA60YSz0Zc

    아둔 토리다스!
    내이름은 제라툴!
    암흑기사일세

이름E-mail
전부 읽기 최신 50 1-100 판의 톱 새로고침 신고

9202뱀파이어의 숲,뱀파이어의 요새,뱀파이어의 제물

  • 1이름없음2016/02/28 12:35:07VEV5W+sp4NU

    이곳은 뱀파이어들의 영역인 [뱀파이어의 숲]입니다.

    뱀파이어의 숲 안,그 중앙에는 모든 뱀파이어의 요람,[뱀파이어의 요새]가 위치해 있습니다.

    뱀파이어들은 인간과의 공존을 위해 숲 안에서만 살아가고 있습니다.물론,아무 인간이나 먹을 수도 없죠.

    ..바쳐진 제물을 제외하고는.

    #인간을 제외한 뱀파이어나 동물로 난입 가능

  • 193이름없음2016/02/29 00:38:44qqXPwFuA+RM

    >>191
    타인의 말투를 따리하지 않는게 그 사람이랑 친하게 지네는 방법이다. 그리고 이건 언제까지나 취미일 뿐이다. 습격이라도 해주고 싶은 마음이니 그만하라. (진절머리난다는 목소리로 말하였다. 폰에는 참호전의 양상에 따른 4가지 순서가 적혀있다.)

  • 194이름없음2016/02/29 00:43:26fV+6BSTI5BE

    >>192 뭐야, 제물 놀이야? (픽 웃으며 가볍게 팔로 잡아준다) 워워. 졸린거라면 이만 들어가서 코코 자야지?

    >>193 이야, 그거 좀 무서운데? (입에 지퍼 채우는 시늉을 한다. 얌전히 옆에서 도로 할 걸 찾아댄다. 그러다가 그림을 끄적끄적)

  • 195이름없음2016/02/29 00:44:45I0xpslbgV5c

    >>194 끄응...(고개를 붕붕 젓고는 걸어간다)아무래도 그래야될것같아. 내일봐.

    #자러감

  • 196이름없음2016/02/29 00:47:21qqXPwFuA+RM

    >>194
    그러니까. 사람 성질 건들지 말란 소리다. (조용히 그림 그리는 것을 관찰하듯 본다)

  • 197이름없음2016/02/29 00:49:33fV+6BSTI5BE

    >>196 넌 사람이 아니라 뱀파이어인데도? (놀리듯이 말한다) (호랑이를 그려나간다. 의외로 섬세한 그림)

  • 198이름없음2016/02/29 00:52:27qqXPwFuA+RM

    >>197
    역시 인간이였던 때가 아직 기역에 크게 남았나 보군. 무시하면 될일이다. (폰으로 티거 전차의 재원을 읽어본다)

  • 199이름없음2016/02/29 00:55:05fV+6BSTI5BE

    >>198 그래? 인간된지가 얼마 안 됬나보네. 얼마나 됬어? (미적미적 그림을 그려나아간다) 다른 취미는 없고?

  • 200이름없음2016/02/29 01:01:37qqXPwFuA+RM

    >>199
    1세기 하고 절반 쯤 정도라고 생각하고 있다. 19세기 테생에 19세기에 흡혈귀가 되었으니까 그럴 것이다. 다른 취미는 실탄사격, 마라톤 정도다. (왠만한 책들보다 2-3배 두꺼운 일기장을 꺼내서 속을 살펴본다)

  • 200.5레스걸2016/02/29 01:01:37???

    레스 200개 돌파!

  • 201이름없음2016/02/29 02:51:39fV+6BSTI5BE

    >>200 그래? (고개를 갸웃하다가 픽 웃는다) 네가 다른 취미는 별로 신경 안쓰는 이유를 알것 같기도 하네.

  • 202이름없음2017/01/21 11:45:477uA60YSz0Zc

    엔타로아둔! 여긴어딘가?

이름E-mail
전부 읽기 최신 50 1-100 판의 톱 새로고침 신고

10606좀비 아포칼립스를 살아가는 일상....?

  • 1이름없음2016/05/07 11:47:56yAsRT4XMp1Q

    현재 좀비들로 인한 무정부 상황


    1>>
    (반쯤감긴눈을한 키큰 고2가 후드지버를 입고 걸어가고 있다)

  • 597이름없음2016/05/15 00:44:36l0eEy+ZPuVA

    >>596 그래. 가자.
    (손을 내미는 모션을 취한다) 별로 안 멀거든. 정 안 되면 내가 공주님 안기로 안고 뛸게! (가능할까 싶지만 우선 지르고 본다)

  • 598이름없음2016/05/15 00:45:59hjaAtItr11Q

    >>597 웃기는 소리. (킥킥 웃으며 식료품 점의 정문을 연다.) 어디야? (한 손에는 권총을 들고 있다.)

  • 599이름없음2016/05/15 00:50:04l0eEy+ZPuVA

    >>598 저 쪽. (골목기를 가리킨다) 잘 달리길 바라. 빨리 갈 거니깐.
    (쭈그려 앉아 운동화 끈을 한번 당당하게 묶는다) 준비, 시작! (갑자기 다르는데 굉장히 빠른 속도)

  • 600이름없음2016/05/15 00:51:33hjaAtItr11Q

    >>599 (옆에 다가오는 좀비를 쏘려다가 그냥 총으로 머리를 친다.) 젠장. (마네를 따라 뛴다.)

  • 600.5레스걸2016/05/15 00:51:33???

    레스 600개 돌파!

  • 601이름없음2016/05/15 00:55:42l0eEy+ZPuVA

    >>600 죽이지 마!
    (한번 빼액 소리 지른다. 쭉 가자 높은 담벼락이 나오는 걸 그걸 아주 가뿐하게 넘어버린다) 나 사실 운동했지롱! (운동 하는 걸로 될 게 아닌데..?)

  • 602이름없음2016/05/15 01:01:28hjaAtItr11Q

    >>601 (잠시 멈칫하더니 담벼락을 어설프게 오른다.) 지금 상황에 그런 말이 나오냐? (뒤에서 쫓아오는 좀비의 머리를 밟고 뛰어오른다.)

  • 603이름없음2016/05/15 01:02:35l0eEy+ZPuVA

    >>602 그냥 자랑하고 싶어서.
    (곧 장난감 가게의 뒷문이 나온다. 희한하게 그 쪽으로는 좀비들이 비약적으로 적다. 잽싸에 유리문을 밀고 들어간다)
    얼른 와! (손짓 발짓을 동원해 빨리 오라는 제스쳐를 취한다)

  • 604이름없음2016/05/15 01:03:51hjaAtItr11Q

    >>603 (이를 악 물고 들어간다. 숨이 찬듯 잠시 멈쳐서 쉬고있다.) 하아하아, 웬 여자아이가 이리 빠르게 달리냐.

  • 605이름없음2016/05/15 01:08:22hjaAtItr11Q

    #자러감

  • 606이름없음2017/01/21 11:43:457uA60YSz0Zc

    그안에는 정부군인들이있다

이름E-mail
전부 읽기 최신 50 1-100 판의 톱 새로고침 신고